남자반영구눈썹으로 이미지변신!

남자반영구눈썹으로 이미지변신!

요즘 남자손님분들이 부쩍 늘었어요~
위에 손님은 아토피 때문에 눈썹이 많이 빠지셨대요
예전에도 반영구눈썹을 받으셨다는데 정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 하시더라구요.

눈썹 골격과 근육이 일자형에 가까우셔서
전체적인 이미지에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찾아드렸어요.
손님도 디자인을 보시고 맘에 들어하셔야 시술에 들어갈 수 있어요.
위에 손님은 제게 믿고 맡겨주셨어요 ^^

원래의 눈썹모가 적은 편이라 진한 컬러와 굵은 선은 피해야 했어요.
자연스러운 컬러로 색소를 배합하고 눈썹결의 굵기도 얇게얇게 자연스럽게~

앞부분의 눈썹결에서 뒤로 갈수록 배열을 촘촘하게 해서
자연눈썹결 만으로 그라데이션이 되어보이도록 작업했어요.
위와 같이 작업하면 착색후 보다 더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남습니다.

예전에 받았던 엠보기법은 아프셨다고 하셨는데
받으시는 도중 여쭤봤더니 정말 안아프네요~ 하시더라구요.

머신페더링은 시술 이후 연고를 발라야하는 귀찮은 과정이 없어요
당일부터 세안도 가능하고 모든 일상생활이 다 가능하기 때문에
남자분들이 더 편해하시는거 같아요.

다만 눈썹 부분을 문지르거나 비비거나 하는 것만 조심해주시면 됩니다.
시술 다음날부터 3~4일간은 색소가 보다 진하게 올라왔다가 흐려집니다.
그 과정에서 눈썹 부분이 간질간질 하실 수 있는데
이건 피부가 재생되는 과정으로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걱정안하셔도 되요.
그때 비비는건 금물~!입니다~
딱 요것만 지켜주시면 됩니다~ 참 쉽죠~?

작업이 다 끝나고 나면 저는 거울 앞에 앉으시게해서
같이 확인을 해요. 밸런스가 잘 맞는지 제가 놓친 부분이 있는지~

위에 손님은 거울을 보시고 아주 흡족해하셨어요.
남자분들의 침착한 칭찬을 해주시는 편인데
칭찬을 아낌없이 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___________^

머신페더링이란?』

디지털 머신을 이용한 미세한 바늘이 점을 찍는 방식으로 피부층에 색소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피부를 베어서 하는 방식에 비해 데미지가 적은 안전한 기법입니다.
머신이 구동하는 원리에 따라 점을 선으로 연결하여 예쁜 눈썹결을 만들어냅니다.
피부를 베어내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통증 無 !! 짱구눈썹 no!! 탈각 no!!
깊은 상처를 남기지 않기 때문에 색소만 점점 흐려지다가 깨끗하게 빠집니다.
색소를 깊게 넣게 되면 산화된 색소 때문에 변색이 일어나고
피부표면에 비쳐 나오는 색이 푸르게 보이게 되거나
베어진 피부결에 따라 붉은 흉터가 남게 될 걱정이 없는 안전한 반영구기법입니다.
머신페더링 반영구 눈썹문신 유지기간은 피부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보통 1년에서 2,3년 내외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봉순이눈썹』에서는

가장 중요한 눈썹디자인은 거울 앞에서 상담을 하며 디자인을 잡아드립니다.
고객님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디자인을 잡고 눈으로 직접 확인시켜 드린 후
만족해 하시면 시술에 들어갑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경력 13년인 원장이 직접 진행해 드리며
골격과 이미지, 눈썹근육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가장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찾아드립니다.

피부톤, 피부결, 눈썹모 두께와 컬러, 헤어컬러 등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색소를 배합해서 퍼스널컬러를 찾아드립니다.

안전인증 확실한 색소와 일회용 도구를 사용하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양쪽 눈썹이 완벽하게 똑같을 수는 없습니다.

《시술전 주의사항》

-생리기간은 피해주세요
-시술 전날 음주 금지입니다
-켈로이드 피부이신 분들은 미리 상담해주세요

《예약안내》

-예약은 카카오톡 ID: bs2brow (또는 ‘봉순이눈썹‘ 으로) 검색 문의주세요
-많은 집중력이 필요한 작업이니 만큼 하루에 소수만 예약을 받습니다.
예약은 여유있게 잡아주세요.
-전에 받은 시술 흔적이 있을 경우 사진 첨부 부탁드립니다.
-작업중일 경우 답변이 늦을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원하시는 날짜와 시간대 문의남겨주시면 가능한 날로 안내해드립니다.
-예약금을 입금하셔야 예약이 완료됩니다.
-예약확정 이후 자세한 안내 진행해드립니다.
-노쇼 고객님 재예약 불가합니다.
-예약 시간은 반드시 꼭 지켜주세요.
-위치는 마포구청역 입니다.

Pin It on Pinterest